닫기

업계동향

HOME 정보마당 업계동향
경북도, 이란서 151만 달러 수출 계약- 이화SRC 등 우수中企 5곳
2016.10.10

 

경북도, 이란서 151만 달러 수출 계약

기사전송 2016-10-09, 22:14:40

      요즘

김상섭   kss@idaegu.co.kr

 

이화SRC 등 우수中企 5곳

 

테헤란·이스파한 현지 방문, 투자청 등과 교류확대 합의

 

경북도가 최근 중동의 거대상권이자 우리나라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이란시장 개척에 큰 성과를 거뒀다.

도는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6일까지 도내 14개 우수 중소기업과 함께 수도 테헤란과 실크로드 주요거점 도시인 이스파한에 통상사절단을 파견한 결과 수출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이란통상교류사절단에서 제품구매에 관심 있는 이란의 현지 바이어들과 활발한 상담활동을 펼쳐 참가한 5개 업체가 151만불의 현장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담회에서는 도내 14개 참가업체들과 현지 바이어 100여명이 상담을 펼쳐 모두 1천378만불 상당의 수출상담을 벌였으며, 이 가운데 현장계약 체결과 함께 향후 655만불을 수출키로 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섬유기계를 제조하는 (주)이화SRC, 치과용 임플란트를 생산하는 ㈜이비아이, 식품살균기를 제조하는 ㈜경한 등은 현장에서 이란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경산에 소재한 한국섬유기계협회와 이스파한 섬유투자·생산그룹은 섬유와 섬유기계산업 관련 정보교류, 인적교류 등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경북통상(주)과 메흐레간 아파쉬드 투자개발 무역회사도 지역경제와 산업 관련 정보교류, 무역, 투자교류 등의 분야에서 교류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이스파한시 투자청장과 이스파한상공회의소 관계자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양 지역간의 성공적인 통상과 교류활동을 지원하기로 합의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이끌어냈다.

이란은 중동국가 내 유일하게 산업화 생산시설 기반을 갖춘 시장으로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여러 국가들이 진출을 희망하고 있어 이번 경북도의 통상사절단 파견성과는 의미가 크다.

앞으로 도는 한국무역협회, KOTRA 등 지원기관과 해외시장 정보를 공유하고 보다 철저한 분석을 통해 시장개척을 지원하는 동시에 수출을 희망하는 내수기업과 수출초보기업의 발굴에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대구신문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전체목록

 
창닫기 성적서 표지 상단 우측의 전화번호
또는 Tel (053)-819-3100 으로 문의 바랍니다.